'코로나19' 사태에 원래 제대 날짜보다 훨씬 빨리 전역한 2PM 우영

인사이트Twitter 'wooyoungcolor'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그룹 2PM의 멤버 우영이 코로나19 여파로 예정보다 이른 제대를 알렸다.


25일 우영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우영이 말년 휴가를 나와 있던 중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제대했다"라고 전했다.


우영의 만기 전역일은 오는 28일로 알려졌으나 정부의 지침에 따라 부대 복귀 없이 전역하게 됐다.


지난 20일 국방부는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군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wooyoungcolor'


국방부는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외출, 면회를 통제했다.


다만 예외로, 전역 전 휴가인 '말년 휴가'를 앞둔 장병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정했다.


이에 오는 28일 만기 전역 예정이었던 우영 역시 전역 전 마지막 휴가와 동시에 제대하게 됐다.


한편 우영은 2018년 9월 입대 후 강원도 양구군 21사단에서 군 복무를 이어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