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지면 같이 그만둔다고 '사내연애 금지령' 내린 이연복 셰프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이연복 셰프가 사내연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23일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자유로운 의견 제시를 위해 휴대전화 메신저로 회의를 진행하는 이연복 셰프와 직원들의 모습이 담겼다.


"로테이션으로 전체 점검 하자", "신입 교육 담당을 정하자" 등 다양한 의견이 속출한 가운데 이연복 셰프가 입을 열었다.


이날 이연복 셰프가 내건 긴급 안건은 "사내 연애 금지"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MC 전현무와 김숙은 이연복 셰프를 향해 사내연애를 금지하는 이유를 물었다.


그는 "사내연애를 하게 되면 꼭 두 사람이 같이 그만둔다"라고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요리연구가 심영순은 "무슨 오지랖이냐. 사장이면 사장이지 남의 인생까지 참견하냐"라고 물었고, 이연복은 "안 좋은 예가 정말 많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이어 식당 직원들은 이연복에게 사내연애를 하다 걸리면 어떻게 되냐고 물었고, 이연복은 공개 연애를 하라며 의외로 쿨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이연복 셰프 말도 이해된다", "공과 사를 구별해달라는 의미 같다", "둘이 싸우고 티만 안 내면 된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관련 영상은 16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