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황교안·심재철·곽상도·전희경, 코로나19 '음성' 판정

인사이트뉴스 1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전희경 대변인이 코로나 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25일 황 대표 측은 입장문에서 "어제 황교안 예비후보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오늘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같은 장소에 있었던 심 원내대표와 전 대변인, 곽 의원도 코로나 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뉴시스


지난 19일 심 원내대표 등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사학 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한 바 있다.


이 자리에는 코로나 19 확진자로 판명된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국회와 의원회관이 전격 폐쇄조치 됐다.


심 원내대표는 SNS를 통해 "검진 당사자가 되리라고 예상하지 않았다"면서 "긴 하루를 보내고 있다. 기사에 실린 국민의 애환을 뼈저리게 체험하고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