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마스크값 폭등했는데 "소비자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1000원에 파는 다이소

인사이트사진 제공 = 다이소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수요가 급증한 가운데 다이소가 여전히 착한 가격을 유지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 23일 생활용품 전문점 다이소는 마스크 가격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한다고 밝혔다.


최근 소비자시민모임에 따르면 14일 기준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KF94와 KF80 성인·어린이용 마스크 4개 품목 254개 가격 조사 결과, 2주 전에 비해 약 13.6~27.2%가량 증가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다이소


그러나 다이소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가격대(500~5천 원)를 동결했다.


현재 다이소는 미세먼지와 바이러스를 차단하는 KF94와 KF80 성인용 마스크 1개의 경우 1~2천 원에 판매하고 있다.


그렇다면 코로나19가 확산한 1월 중순 이후부터 지금까지 약 140만 개의 마스크가 팔렸음에도 불구하고 다이소가 가격대를 올리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들에 따르면 10여 개 마스크 생산 업체와 장기간 신뢰를 쌓고, 업체들과 꾸준히 거래한 결과 적정 가격으로 물량을 공급받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공급 부족 및 가격 인상 때문에 소비자가 피해를 보자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이와 관련해 다이소 관계자는 "담당 MD 측에서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며 "앞으로도 가격 인상에 대한 계획은 절대 없다"고 전했다.


한편 다이소는 최근 확진 환자가 급증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광역시에 마스크 1만 5천 개를 전달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