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코로나19' 확진자 20여명 추가 발생...총 36여명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견됐다.


24일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부산 지역에서 생활하는 20여명이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추가 판정을 받은 20여명 중 다수는 앞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부산시 동래구 온천교회에서 전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보건당국은 확진 판정을 받은 다수의 시민을 격리하고 치료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인사이트온천교회 / 뉴스1


앞서 부산시 남구에 거주 중인 신천지 교인 50대 여성 확진자가 요양보호사로 근무하던 부산 연제구 거제동 아시아드요양병원은 병원 전체를 봉쇄하는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80여명의 직원들이 근무했던 이 요양병원에는 200여명의 노인 환자들이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보건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부산 지역의 확진자는 총 11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8명은 온천교회 연관자로 확인됐다.


이날 20여명의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부산 지역의 확진자는 총 30명 가까운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