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코로나 옮기는 한국인, 중국 못 오게 해라!" 혐한 조장하는 중국인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퍼지는 가운데, 발원지인 중국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한국에 대해 중국이 오히려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3일 인민일보와 중국중앙방송(CCTV) 등 여러 중국 매체들은 코로나19가 빠르게 퍼진 한국의 상황을 속보로 보도했다.


인민일보는 이날 오후 기준 한국이 하루 만에 환자 169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602명이고 사망자는 5명이라고 전했다.


중국중앙방송은 한국의 코로나19 누적 환자가 6백 명을 넘어서고, 이로 인해 한국이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gettyimagesBank


보도 이후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는 인기 검색 순위 10위권 안에 한국과 관련된 검색어가 2개가 포함되는 등 한국에 대해 주목하기 시작했다.


'한국'이 5위로 상승했고 '한국이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로 격상한다'는 8위에 오를 정도였다.


이들은 심지어 신천지 교회를 통해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진 것이나 바이러스 전파 위험에도 서울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 등에도 관심을 가졌다.


이에 대해 한 중국 누리꾼은 "중국은 곧 끝나가는데 한국은 곧 끝장날 것 같다"고 언급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한국에서 돌아오는 이들은 중국에 바이러스를 전파하지 못하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한국에서 오는 이들의 중국 방문을 막거나 자제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편집인 또한 한국의 심각성을 언급하며 비판하는 글을 남겼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중국인들이 보기에는 한국의 상황은 매우 심각해 보인다"며 "한국의 대응은 느리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러면서 "한국과 인구나 면적이 비슷한 중국 저장성의 일부 도시를 거주 단지의 전면 폐쇄식 관리, 대중교통 운행 중단 등으로 확산 추세를 저지했다"며 이를 효과적인 방역 조치로 제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