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했다...27세 여성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김평석 기자 = 용인시에서도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용인시는 수지구에 거주하는 27세 여성이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인 31번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사실을 지난 22일 방역당국으로부터 통보 받았다.


이어 23일 오전 11시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으며 이날 오후 4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현재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 격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여성은 지난 16일 신천지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1월 24일부터 27일까지 대구 본가를 방문했다.


용인시 기흥구의 한 치킨 프렌차이즈에서 사무직으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현재 이 여성의 정확한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조사에 정확한 답변을 하지 않는 등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여 정확한 동선을 파악 하는데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해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의 개학을 연기하고 휴원할 수 있도록 조치하기로 했다.


시는 이 여성이 다녀간 선별 진료소인 수지구보건소를 폐쇄하고 여성의 자가와 주변지역에 대해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오후 5시 30분 시청 브리핑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시의 대비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백 시장은 “가장 시급한 일은 감염증 확산을 막는 일”이라며 “확진자의 동선을 신속히 파악해 최단시간 내에 방역소독을 하고 밀접접촉자를 확인해 즉각 격리하는 등 필요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어 “시민들께서 적절히 대처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신속히 공유하겠다”며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낼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들께서도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22일 오전 2시 40분께 용인동부경찰서 동부파출소에서 만취 상태로 폭행 시비를 벌인 30대 남성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사건을 처리한 지역경찰관들이 파출소에 격리되기도 했다.


당시 이 남성은 38.8도로 고열 증세가 있었으며 대구를 방문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검체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와 해당 파출소의 격리 조치가 23일 해제되며 해프닝으로 끝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