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신천지 교인 있던 병원서 '의료진' 확진자 나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한지혜 기자 = 어머니에게 간을 이식해준 뒤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진 신천지 교인이 있던 병원에서 의료진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일각에서는 해당 신천지 교인 코로나19 확진자가 병을 옮긴 것 아니겠냐는 추정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22일 대구가톨릭대병원에 따르면 18일 신천지 교인 A씨는 모친에게 간을 이식해 주는 수술을 받았다.


수술 전 신천지 연관 사실을 숨기고 있던 A씨는 입원 중에 보건소로부터 자가 격리 대상 통보를 받자 그때야 병원 측에 자신이 신천지 교인이라는 사실을 털어놨다.


곧바로 코로나 검체 검사가 이뤄졌고 그는 21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이에 따라 수술 과정에 참여했거나 A씨가 머물렀던 병동에서 근무한 의사 6명과 간호사 24명 등 의료진 38명은 바로 격리 조치됐다.


수술실과 병원 또한 폐쇄 조치 됐다.


하지만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다음 날인 지난 22일 해당 병동에서 일했던 20대 전공의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가톨릭대병원 측은 "신천지 교인인 A씨에게서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현재 간 이식을 받은 A씨의 모친도 1인실에 격리된 상태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기도나 폐, 신장에서는 검출되지만 간에서 발견된 사례는 보고된 적이 없어 현재 A씨 모친의 전염 가능성은 알 수 없다.


한편 지난 20일 신천지 신도들은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것보다 신천지 교인이라는 사실이 발각되는 게 더 두렵다"라고 증언한 바 있다.


그들은 "내가 증상이 있더라도 주변의 낙인이 두려워 신고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