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총 5명"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박기범 기자, 박세진 기자 = 부산에서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명이 발생하면서 총 확진자가 5명으로 늘었다.


전날(21일) 해운대구와 동래구에서 확진자 2명이 나오데 이어 하루 사이 확진자 3명이 추가됐다.


부산시는 22일 오후 해운대구 거주 20대 여성 2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오전에는 해운대구 거주 20세 여성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시는 오후에 추가로 확진된 2명의 여성에 대한 역학조사 등을 벌이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즉각 대응팀을 보내 이들 2명의 이동 동선과 접촉자 수 등도 파악할 예정이다.


오전에 확진된 20세 여성은 전날(21일) 밤 늦게 수영구 한서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은 뒤 22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이 2주전 일본을 다녀왔고, 1주전 필리핀을 다녀온 뒤 대구를 방문하면서 시가 감염경로를 확인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하루 전인 21일에는 동래구 거주 19세 남성(200번)과 해운대구 거주 57세 여성(231번)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19세 남성의 경우 자가격리 기간 중 대형마트와 음식점 등을 들린 사실이 확인되면서 지역사회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시에 따르면 이 두명의 건강상태는 안정적이며 가족들은 자가격리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