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한 '블랙'에 영롱한 골드 각인 콕 박혀 커플링으로 딱 좋은 '구찌 반지'

인사이트Gucci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작지만 스타일에 확실한 포인트를 주는 '반지'.


골드, 실버, 로즈골드 등 매번 비슷한 디자인에 질렸다면 이번에는 시크한 블랙 컬러 반지에 도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최근 SNS상에서는 블랙 컬러의 밴드에 화려한 골드 트리밍이 고급스러움을 더하는 구찌의 '옐로우 골드 인터로킹 G 아이콘 반지'의 사진이 속속 올라오며 패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옐로우 골드 인터로킹 G 아이콘 반지는 구찌가 얼마 전 2020 크루즈 컬렉션으로 새롭게 선보인 신상 반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ucci


어두운 블랙 합성 커런덤 밴드에 구찌의 상징인 인터로킹 G가 화사한 18K 옐로우 골드로 새겨져 있어 독특하면서도 럭셔리한 느낌을 연출해준다.


게다가 클래식한 골드 브레이드 트리밍은 세련된 분위기까지 더해준다.


유니크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으로 편안한 캐주얼에도, 힙한 스타일에도, 정장과 같은 격식 있는 옷차림에도 완벽하게 매치할 수 있다.


또한 너무 얇지도, 굵지도 않은 7mm 밴드로 두꺼운 손가락도 가늘어 보이게 해준다고.


인사이트Gucci


특히 남녀공용으로 출시돼 사랑을 약속하는 커플링으로도 손색없다.


다른 커플들이 하는 흔한 커플링 디자인은 싫증이 날 것 같고, 흔하지 않으면서도 우아함을 잃지 않는 커플링을 찾고 있다면 구찌 옐로우 골드 인터로킹 G 아이콘 반지는 어떨까.


해당 반지는 구찌 공식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화이트 컬러로도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