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지역' 대전에서도 '코로나19' 1차 양성 반응 나왔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청정지역 대구에서도 첫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이 나왔다.


21일 오전 대전시는 시민 2명이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보건복지국장 브리핑을 통해 "21일 새벽 여성 2명이 코로나19 1차 조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충남대병원 음압 병실에 격리됐고 2차 정밀검사 중"이라며 자세한 설명을 덧붙였다.


만약 이들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 대전의 첫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대전시는 해당 시민들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2명 중 1명이 최근 베트남을 다녀온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현재까지 신천지 교회와는 무관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아직 1차 양성 판정이라 확진 여부를 확정적으로 단언하기는 적절하지 않다"라고 전했다.


최종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4시쯤 나올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