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구 신천지 확진자와 접촉한 남성, 제주도민으로 밝혀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확진자의 수가 무섭게 불어나기 시작하더니 벌써 8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급작스럽게 확진자가 증가한 이유에는 '수퍼전파자'로 지칭되는 31번 확진자가 중심에 있다.


신천지 신도로 알려진 31번 확진자는 예배에 참가하여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유발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31번 확진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전파됨에 따라 31번 확진자의 동선에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가운데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1명이 제주도에 거주 중인 것으로 나타나 제주도가 긴급 조사에 들어갔다.


20일 제주도는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30대 A씨가 제주도에 거주한다는 사실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통보받은 뒤 접촉자 A씨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도는 A씨가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통보받았으나 A씨는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 사실 자체를 부인하고 있어 조사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31번 확진자는 발열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 권유를 받았지만 해외여행 안 하고 확진자와 접촉을 안 했다는 이유로 검사를 3번이나 거부했다.


결국 31번 확진자는 코로나19에 걸린 상태로 예배·결혼식에 참석하며 수많은 접촉자들을 만들어냈다.


현재 질본은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을 1,160명으로 파악하고 조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