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하다 vs 너무 지나쳐" 연예인인데 '4주' 연속 '같은 패딩' 입어 누리꾼 사이서 논란(?) 된 함소원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함소원이 패딩 하나만 입는 모습으로 본의 아니게 이목을 끌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시어머니를 두고 외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외출을 하기 전 시어머니에게 딸을 부탁한다며 자신의 카드를 내밀면서 패딩을 입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패널들은 "저 점퍼 오늘도 입고 오신 거 아니냐"고 놀라워했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은 고개를 끄덕이면서 민망한 듯 웃었다.


박명수는 "지난 번에 다른 녹화할 때도 저 옷을 입고 왔더라"라고 증언했다.


실제로 지난 4주 동안 함소원은 해당 방송에서 같은 패딩을 입은 모습을 보였다.


앞서 함소원은 "패딩을 아껴 입는다"며 "물건을 사면 기본이 15년"이라고 말한 바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이후 누리꾼은 함소원의 패딩을 두고 의견이 분분했다.


대부분의 누리꾼은 "저게 이상한 거냐. 보통 패딩 한 번 사면 오래 입는다", "연예인도 다른 사람들과 다를 바 없다" 등 이상할 것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돈도 잘 버는데 지나치게 검소한 것 같다", "보통 패딩은 2~3개로 돌려입지 않느냐" 등의 반응을 내비치기도 했다.


한편 함소원과 진화가 유쾌한 가정생활을 보여주는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네이트 연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