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31번 확진자 신천지 대구교회서 1000명과 접촉

인사이트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 지성전(신천지 대구교회) / 네이버 로드뷰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대구에 거주하는 31번째 확진자가 무려 1000명과 접촉했다.


19일 권영진 대구시장은 오전 브리핑을 통해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교회의 참석자 명단을 확인한 결과 신도 수가 1000명이 조금 넘는다고 전했다.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9일과 16일 각각 2시간씩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권 시장은 오늘부터 이 명단을 토대로 전수조사에 들어가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오늘(19일) 오전 11시 기준 총 1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15명 중 13명이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했으며 이 중 10명이 31번째 확진자와 교회에서 접촉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31번째 확진자는 대구에 거주하는 61세 여성으로 지난 18일 확진 판단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예배에 참석한 이후 지인과 함께 호텔 뷔페식당에서 식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 호텔에서는 신천지 교인의 결혼식이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