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측 "사진 속 여성은 김희영"···허위 사생활 유포한 유튜버 김용호에 법적 대응

인사이트youtube '김용호 연예부장'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SK그룹 회장 최태원이 김용호를 상대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대응할 것임을 밝혔다.


18일 최태원 SK그룹 회장 측은 유튜브 채널인 '김용호 연예부장'을 진행하는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6일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는 "회장님의 '그녀'는 누구일까요?"라는 유튜브 방송에서 최 회장이 한 여성과 식당에서 식사하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제시했다.


이어 김용호는 "사진 속 주인공이 현재 동거녀인 김희영씨가 아니라 제3의 여인일 가능성이 높다"라는 주장을 펼쳐 논란이 되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에 최 회장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원은 18일 입장문을 내고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7일 모 여성과 저녁 식사를 했다는 '김용호 연예부장'의 16일 유튜브 방송은 명백한 허위 사실임을 분명하게 밝힌다. 당일 최태원 회장이 식사를 함께 한 사람은 티앤씨 재단의 김희영 이사장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타인의 사생활과 관련하여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하고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는 묵과할 수 있는 수준을 넘었다. 이와 관련하여 가능한 법적 대응을 다 하여, 사실을 바로 잡고 그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