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8억 들여 불법 해킹프로그램 구매

< 이탈리아 해킹팀 유출 문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훤히 들여다볼 수 있는 이탈리아 회사의 불법 해킹 프로그램 구매자 명단에 대한민국 국정원이 포함되어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현지 언론들은 "세계 각국 정부에 스파이 웨어를 판메해 온 이탈리아의 소프트웨어 회사가 해킹을 당해 위험한 상황"이라고 일제히 보도했다.

 

이 회사는 보안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업체로 해킹 프로그램을 만들어 세계 각국에 판매해왔다.

 

최근 해킹 프로그램을 만드는 이 회사가 되려 해킹을 당하는 웃지 못할 일이 발생했고, 이 과정에서 유출된 고객명단에 한국 부대 명칭인 '5163 부대'가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5163 부대'는 과거 국정원이 사용하던 명칭으로 명단에 기재되어 있는 주소 역시 현재 국정원 주소와 일치했다.

 

지난 2012년부터 올해까지 8억 원을 들여 '5163 부대'가 구매한 것으로 알려진 이 회사의 해킹 프로그램은 노트북에 침입해 이메일 정보, 문서 등을 빼내는 것은 물론 휴대전화에 저장된 사진이나 녹취도 마음대로 작동시킬 수 있다.

 

실제로 이 회사는 이 해킹 프로그램에 대해 "어떤 보안 체계에도 걸리지 않고 이메일, SNS 등 모든 것을 감청할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국정원이 8억 원을 들여 이탈리아에서 불법 감청 프로그램을 사들인 정황이 드러나자 이를 구매한 목적과 용도에 대해 논란이 거세질 전망이다. 

 

정아영 기자 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