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돌아가셨다는 연락 받고 영상 통화하며 어머니 향해 '마지막 인사'한 간호사 딸

인사이트YouTube '央视新闻'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우한 폐렴'으로 알려진 코로나 19를 막기 위해 전 세계 모든 의료진이 고군분투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환자들을 두고 갈 수 없어 눈물만 흘리는 우한의 한 간호사의 사연이 알려져 많은 사람이 가슴 아파하고 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어머니의 부고를 듣고도 갈 수 없는 간호사의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그녀는 코로나 19 바이러스 감염자들이 격리되어 있는 우한 화신산병원에서 환자들을 돌보며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央视新闻'


그러던 어느 날 오후 그녀는 운남성 쿤밍에 있는 고향 집에서 걸려 온 청천벽력 같은 전화를 받았다.


어머니가 갑작스러운 대동맥파열로 돌아가셨다는 소식이었다.


하지만 어머니에게로 바로 달려갈 수 없었다.


밀려드는 환자들로 인해 일손이 모자랐을 뿐만 아니라 혹시나 모를 바이러스 전파를 대비해 정부에서는 의료진들이 병원 밖으로 나가는 것을 제한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央视新闻'


당장 올 수 없는 그녀를 위해 가족들은 어머니의 마지막 가는 길을 영상통화로 보여줬다.  


핸드폰을 붙잡은 채 울던 그녀는 어머니가 계신 곳을 향해 허리를 굽혀 3번 절을 했다.


동료들이 그녀를 위로했지만 그녀는 곧 울음을 그치고 다시 환자들을 돌보기 위해 진료실로 향했다.


인사이트YouTube '央视新闻'


이를 본 많은 누리꾼은 간호사의 투철한 직업정신과 사명감에 감동하면서도 어머니의 마지막 모습을 보지 못한 그녀에 대해 가슴 아파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우한의 의료진들은 지금 열악한 환경에서 코로나 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마스크를 너무 오래 써 얼굴에 마스크 자국이 나고 손등에 상처가 난 의료진들의 사진과 오랫동안 가족들을 만나지 못한 사연들이 전해져 많은 사람이 그들의 노고에 대해 감사함과 존경을 표하고 있다.


YouTube '央视新闻'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