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 우리나라 문화재 되찾아 오는데 또 '8억원' 기부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내가 게임에 쓴 돈이 우리나라 문화재를 환수하는 일에 쓰인다면 어떨까.


12일 문화재청은 국민 게임인 '리그 오브 레전드(롤)' 개발사인 라이엇 게임즈가 올해 문화재 환수 등을 위해 8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8억 원의 후원금은 문화재 환수, 근현대 유물 긴급 매입, 청소년 문화재 체험 교육, 문화재 청년 지도자 육성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라이엇 게임즈는 지난 2012년부터 문화재 분야에 꾸준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았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라이엇 게임즈의 활동으로 2014년에는 '석가삼존도'를 2018년에는 '효명 세자빈 책봉 죽책'을 환수 받을 수 있었다.


또한 조선왕릉 관리 장비 구매, 서울 문묘와 성균관 문화재 안내판 개선에도 후원해왔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2017년에는 외국계 기업 최초로 문화유산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이로써 9년간 이어져 온 누적 후원금액은 60억을 넘어서게 됐다.


인사이트라이엇 게임즈


이와 관련해 구기향 라이엇 게임즈 사회환원 활동 총괄은 "게임은 즐거운 놀이문화이며 그 문화의 뿌리인 문화유산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것이 우리가 할 수 있을 사회 공헌활동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한편 라이엇 게임즈는 리그 오브 레전드를 앞세워 전 세계 게임 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이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인기를 앞세워 e-sports 대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2018년 롤드컵 결승에는 시청자 수 약 1억 명을 기록하기도 하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