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 플라워 체인에 '구찌 로고' 콕 박혀 여신 분위기 줄줄 흐르는 팔찌

인사이트Instagram 'ttwonday'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평범한 패션에도 포인트가 될 수 있는 아이템들이 있다.


모자, 목걸이, 귀걸이, 신발과 같은 아이템이 그 예다.


그중에서도 누구나 다 잘 어울리고 무난하게 착용할 수 있는 아이템은 바로 팔찌다. 패션의 완성도를 높이는 덴 역시 쥬얼리가 최고다.


손목에 착용하기만 해도 '여신미'가 뿜어져 나오는 명품 팔찌를 소개한다.


인사이트Instagram 'ming._.minging'


이 제품은 구찌의 '인터로킹 G 실버 팔찌'다. 해당 제품은 은은하게 반짝이는 실버 제품으로 어디든 부담스럽지 않게 착용할 수 있다.


우선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실버 플라워 체인이 눈에 띈다. 작은 볼로 연결된 체인은 꽃 모양 패턴이 더해져 있어 러블리한 감성도 가지고 있다.


이는 럭셔리함을 살려주는 동시에 손목의 사랑스러움까지 배가시켜준다.


다소 화려하다고 느낄 수 있지만, 그 중심은 깔끔한 구찌 로고 펜던트가 잡아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UCCI


우아한 느낌과 동시에 단정한 느낌을 줘 착용한 사람을 한층 더 빛나게 만들어 준다.


화려한 실버 플라워 체인에 심플한 구찌 로고 펜던트를 콕 박아 깔끔하면서도 포인트로 매치하기 딱 좋은 이 팔찌.


손목에 걸기만 해도 극강의 야리야리함을 뿜어내게 해주는 이 팔찌를 착용하고 분위기 여신에 등극해보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