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에 중국 여행했는데 '우한 폐렴' 예방한다며 한국인 학생 기숙사서 내쫓은 호주 학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인종 차별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호주 시드니의 한 여자 사립학교가 한국계 여학생이 중국을 다녀왔다는 이유로 일방적인 기숙사 퇴거 결정을 내린 것이다.


이미 다녀온 지 100일이 더 지난 상황임에도 "선제적 예방 조치"라는 명목으로 이뤄진 결정이어로 현지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다.


인사이트레이븐스우드 스쿨 / Archdaily


5일(현지 시간)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는 "올해 10학년인 A 학생은 지난달 27일 건강검진에서 '이상 무' 판정을 받았지만 2주간 자가 격리를 위해 기숙사 퇴거 조치를 당했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 학생은 시드니 노스쇼어에 있는 여자 사립학교 레이번스우드 학교 기숙사에 입소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중국 상하이를 방문한 전력 때문에 '우한 폐렴' 바이러스 보균자 취급을 당하고 말았다. 어떠한 증세도 보이지 않고 있지만, 일방적인 기숙사 퇴거 조치를 당하고 말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수업 참여도 금지하고, 기숙사까지 퇴거하라는 요구는 부당한 것이라고 A 학생의 아버지는 주장했다. 학교 측에 재고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레이번스우드 학교 교장 앤 존스턴은 "A 학생이 불편했다면 유감"이라면서도 "이 결정은 우한 폐렴의 위협으로부터 학생들과 교직원을 보호하기 위한 선제적 예방 조치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