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번째 확진자 접촉 직원이 근무한 광주우편집중국 '임시 폐쇄' 조치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우한 폐렴 16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이 근무했던 광주우편집중국이 임시 폐쇄 조치됐다.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우한 폐렴 16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이 근무했던 광주우편집중국을 임시 폐쇄하고 이곳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을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광주우편집중국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설 연휴에 16번째 확진자와 접촉했으며 현재는 무증상 상태다. 


접촉사실을 확인한 즉시 광주우편집중국의 모든 업무를 중지하고 직원 전원을 귀가 조치해 자가격리를 실시하도록 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뿐만 아니라 광주우편집중국 청사 및 시설·장비에 대해 방역조치를 실시했고 직원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해 건강 이상여부에 대한 보고를 받는 등 대응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편집중국은 우체국에 접수된 우편물을 구분하는 물류센터 역할을 하는 곳으로 일반 우체국과 달리 우편물 배달, 금융업무를 하지 않아 일반인의 출입이 많지 않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확산을 막기 위해 이같은 조치가 내려졌다. 


광주우편집중국 업무는 접촉한 직원의 격리가 종료되는 시기에 재개할 예정이다.


광주우편집중국 업무 일시 중지 기간에도 중부권 광역우편물류센터와 영암우편집중국을 통해 우편물을 분산 처리, 우편서비스는 차질 없이 제공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