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만에 증세 호전되는 '우한 폐렴' 치료제 만들어낸 미국 연구진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성재준 기자 = 다국적제약사 길리어드가 개발한 항 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가 미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를 대상으로 효능을 입증햇다. 이에 따라 길리어드는 중국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본격적인 임상시험에 들어갔다. 해당 약물이 중국 임상시험에서 약효가 입증되면 환자들에게 신속하게 투약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일 중국 온라인 매체 펑파이(澎湃)는 우한에 있는 중일우호병원(中日友好医院)에서 경증에서 중간 단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 270명을 대상으로 길리어드가 개발 중인 렘데시비르에 대한 임상3상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임상시험은 지난달 미국에서 보고된 동정적 사용 사례에서 나타난 약효에 대한 유효성 검증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펑파이에 따르면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 산하 약품심사평가센터(CDE) 는 지난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대상으로 렘데시비르의 임상시험을 받아들였다. 허가 서류에 따르면 임상시험은 길리어드사이언스와 중국의과학연구소(中国医学科学院药物研究所)가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임상시험을 이끌 차오빈(曹彬) 교수에 따르면 이번 임상 3상은 다기관, 무작위, 이중맹검, 위약대조 방식으로 설계돼 2월 3일부터 4월 27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많은 국가들은 생명이 위급하거나 마땅한 치료 수단이 없는 환자 등을 대상으로 치료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임상시험용 의약품의 치료목적 사용을 허용하고 있다. 렘데시비르 또한 임상시험에 성공할 경우 신속하게 현장으로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렘데시비르는 이전에 길리어드가 에볼라바이러스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약물이다. 뉴클레오타이드 유사체 항바이러스 제제로 RNA 복제를 막아 바이러스 복제를 억제하는 기전을 갖고 있다. 원래 에볼라바이러스 치료를 위해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었으나 MSD와 존슨앤드존슨 등 경쟁사에서 개발한 약물 정도의 효능을 입증하지 못하면서 개발이 중단됐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전임상 단계에서 진행했던 동물실험에서 간염바이러스와 코로나바이러스의 일종인 중동호흡기증후군(MERS-CoV·메르스)에 효능을 보이며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해결할 수 있는 해법으로 떠오른 것이다.


저명 의학저널인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JM)'에 지난달 31일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미국 내 확진 환자는 발열 증세를 보였으며 폐렴으로 인한 산소 투여가 진행됐다. 의료진은 환자가 중증 폐렴으로 진행되면서 임상시험용 항바이러스 요법 렘데시비르에 대한 동정적 사용을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진은 렘데시비르 투여 다음날 환자 상태가 호전됐음을 확인했다. 또한 간헐적인 기침과 코막힘을 제외한 모든 증상이 사라져 산소 투여도 중단했다. 산소 투여 중단 후 측정했던 산소 포화도 값은 오히려 94%에서 96%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임상시험에서 렘데시비르가 미국에서 적용된 동정적 사용 사례 수준의 약효를 보인다면 단숨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로 적용될 수 있다. 길리어드와 유사하게 다국적제약사 애브비 또한 자사의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제 '칼레트라(성분 로피나비어·리토나비르)'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적용시키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