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번 코로나 확진자 1차 진료한 '광주21세기 병원' 임시 폐쇄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국내 16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1차 진료를 받은 '광주 21세기 병원'이 임시 폐쇄 조치됐다.


광주시와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광주광역시에 사는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확인됐으며, A씨는 지난 1월 19일 태국 여행에서 돌아온 뒤 1월 27일까지 열과 기침 등의 증세를 보여 광주 21세기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A 씨는 광주 21세기병원에서 1차 치료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상태가 악화되어 전남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21세기병원은 4일 오전부터 임시 폐쇄 후 방역작업과 함께 A씨와 접촉한 의료진과 환자 등을 분류하고 있다.


이 병원에는 70~80명이 입원한 상태며, 이미 잡힌 수술 등의 일정도 모두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