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16번째 확진자', 폐 기저질환 앓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world of buzz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6번째 확진자가 폐 관련 기저 질환을 앓고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4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추가로 확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42세 여성으로, 폐 관련 기저 질환자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전남대학교 병원을 찾은 16번 환자는 광주 보건환경연구원의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주에 거주 중인 16번 환자는 태국 여행을 마치고 지난 19일 입국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엿새 뒤인 지난 25일부터 오한 등의 증상을 보였고 이후 광주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실시한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양성으로 확인됐다.


16번 환자가 다녀온 국가가 중국이 아닌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아 관심이 급증했다.


광주광역시는 16번 환자를 전남대학교병원 음압 병동에 격리하고 역학 조사반과 함께 이동 경로와 접촉자를 확인 하고 있는 중이다.


16번째 확진자의 남편과 자녀 등 가족 4명은 현재까지 증상이 없으며 자가 격리 중에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