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국인 입국 제한 조치 시행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으로부터의 입국을 제한하기로 했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에 감염된 확진자가 나온 지 보름여 만이다.


2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우한 폐렴에 대한 대응 회의를 주재하고 제한적인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14일간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이들은 4일부터 2주간 입국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정부의 조치는 미국, 호주, 싱가포르 등 다른 국가보다는 제한적인 조치다. 중국 전체의 입국 금지가 아닌, 후베이성만 입국 금지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 정부에 앞서 이미 미국과 호주, 싱가포르 등에서는 이미 중국으로부터 입국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비자를 발급하지 않거나 비행 노선을 끊어놓는 식이다.


인사이트뉴스1


다른 정부의 잇단 강경책에 우리 정부도 앞서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노홍인 중수본 총괄책임관은 이날 중국으로부터 입국자를 제한하는 문제를 논의 중이라 밝혔다.


그는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자 제한 문제는 여러 국가가 취하고 있어 관심이 많은 것이 사실"이라며 "저희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전문가와 관계부처 의견을 듣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감염병 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중국인 입국 금지와 관련해 논의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편 중국 우한시(武汉市)에서 발원한 폐렴은 현재 국내에서도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2일 기준 국내 확진자는 총 15명까지 늘어났다.


중화권 전역에서는 1만 4,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는 전일보다 45명 늘어 304명을 기록했다. 지난달 26일 56명에서 불과 일주일 새 6배 가까이 오른 수준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