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도라이 아니냐"···중국에 '마스크' 지원한 문 대통령 저격한 이투스 강사

인사이트ETOOS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입시학원 '이투스'에서 베트남어를 가르치고 있는 유명 강사 '최고아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과 관련해 SNS에 남긴 글이 논란을 야기했다.


그는 정부의 정책을 비판하며 문재인 대통령 사진을 올리고는 "진짜 도라이 아니냐"고 했다.


지난달 31일 최고아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진과 함께 짧은 글을 게재했다.


인스타 스토리에는 "한국 정부가 중국에 마스크 200만 개와 60억 원 지원을 검토 중"이라는 내용의 기사 캡처 사진과 문재인 대통령의 얼굴이 담겼다.


인사이트Instagram 'r.e.choigoara'


이를 두고 최씨는 "진짜 도라이 아니냐. 우리 세금 60억이 이렇게 터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도라이'라고 지칭한 주체가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문 대통령의 사진이 함께 올라와 있는 것으로 봤을 때 문 대통령을 간접적으로 '저격'한 듯 하다는 게 시민들의 반응이다.


그러자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 사이에서 엄청난 비판이 쏟아졌다. 


개인 SNS에 올린 글이기는 하나 학생들을 가르치는 강사고 영향력이 적지 않은 인기 강사인 만큼 발언에 신중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논란이 일자 최씨는 페이스북 계정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국내에서도 마스크가 품절이라 구하기 힘든 상황에서 중국에 마스크 지원이라는 기사를 보고 화가 나 올린 글"이라며 "내 발언이 혐중감정을 일으킬 수 있다는 걸 이제 알게 됐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중국에 계신 교민분들께 누를 끼치거나 양국의 정치적, 외교적 파장을 초래하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 지금은 글을 삭제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