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번 환자의 '일본인 감염자' 접촉 사실, 중국은 알고 한국은 몰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12번 환자가 일본에서 감염자와 접촉한 사실이 사전에 중국에만 알려진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1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 본부에 따르면 국내 12번 환자(남·49세·중국인)는 일본에서 감염자와 접촉해 관리 대상자였지만, 일본은 환자의 국적인 중국 정부에만 통보했다.


감염병이 의심되는 외국인 정보를 해당 국가로 신고하는 국제관례 조치이지만, 현 방역 체계에 구멍이 있으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현재 중국이 아닌 제3국에서 감염된 외국인이 국내에 들어올 때, 감염자이지만 별다른 증상이 없다면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체계나 지침이 없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환자는 일본에서 감염돼 지난달 19일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고 11일이 지난 뒤 감염자와 접촉이 있었다는 사실을 스스로 알려오면서 조사가 시작됐다. 그가 알려오기 전까지 한국 보건당국은 이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결국 그는 지난달 31일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관광 가이드 업무를 위해 일본을 방문했다가 2차 감염자인 일본 관광버스 기사, 버스에 탔던 가이드와 접촉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경기 부천시에서 아내, 초등학생 딸과 함께 거주 중이었으며 추가적인 감염이 발생해 가족 1명에게 전파한 것이 확인됐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 내과 교수는 "12번 환자의 사례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 비상사태를 선포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보건 당국의 상황인식이 얼마나 안이한지 보여주는 것"이라며 "방역을 위해 국가 간 정보 공유가 원활히 이뤄져야 한다"라고 했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WHO가 잠복기에 전염력이 있다고 한 만큼 감염자와 접촉자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현재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병한 국가에서 한국인 확진자나 접촉자가 발생할 시 한국에 알려달라는 협조 요청을 보내고 있다"라며 "하지만 외국인 접촉자가 한국으로 출국할 시 출국 국가에 관련 정보 제공을 요청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