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못생겼다"며 5살 딸 성형외과 데려가 강제로 '쌍꺼풀 수술'시킨 엄마

인사이트toutiao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겨우 5살밖에 되지 않은 어린 딸의 외모가 맘에 들지 않는다고 강제로 쌍꺼풀 수술을 시킨 엄마가 있어 많은 이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지난달 28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토우탸오는 엄마의 강요로 성형수술을 받은 5살 딸의 사연을 몇 장의 사진과 함께 소개했다.


사진 속 딸은 앳된 얼굴에 비해 조금 부자연스럽게 짙은 눈꺼풀을 갖고 있었다.


수술을 받은 게 얼마 되지 않았는지 눈 주위가 빨갛게 부어올라 있었고, 게슴츠레한 눈을 보니 똑바로 눈을 뜨는 것이 아직 불편한 듯했다.


인사이트toutiao


딸은 수술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심란한 표정을 짓고 있었고, 혹시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닌지 전체적으로 기운이 없어 보였다.


내용에 따르면 딸의 엄마는 외꺼풀을 가지고 태어난 딸의 눈을 싫어했다고 한다. 엄마는 항상 아름다운 것을 좋아했고, 딸이 자신이 생각하는 미적 수준까지 예뻐지기를 바랐다.


딸에 대한 엄마의 요구는 날이 갈수록 심해졌고, 마치 자신의 인형이라고 생각한 것처럼 강제로 성형수술까지 시켰다.


인사이트toutiao


게다가 공개된 사진은 엄마가 딸의 수술 경위를 다른 학부모들과 공유하기 위해 직접 그룹 메신저 에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엄마는 사진을 공유하면서 딸의 친구들에게도 해당 병원에서의 성형 수술을 추천하기도 했다.


다행히 딸의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아직까지 건강에 별다른 문제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인사이트toutiao


하지만 전문가들은 "얼굴 윤곽이 다 자리 잡지 않은 성장기에는 성형수술을 지양해야 한다"라는 입장이다.


성장하면서 수술받은 부위가 틀어지거나 기형이 생길 수 있고, 원래의 수술 목적에 반대되는 부작용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다.


성형외과 전문의 바오(Bao XIulan) 교수는 "이상적인 성형 수술 연령대는 18세에서 35세 사이이다"라며 "인체의 자연적인 성장이 완료되는 사춘기 이후에 수술을 고려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라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무리 엄마라도 이건 너무했다", "무엇보다 딸의 의사가 제일 중요한 거 아니냐", "사람을 외모로만 판단해서는 절대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엄마를 향한 분노를 드러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