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우한 폐렴' 12번째 확진자, 경기 부천에 이어 수원, 군포도 방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12번째 확진자의 이동 경로가 차츰 알려지고 있다.


수원시 뿐만 아니라 군포시도 방문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경기도 부천시와 수원시 등에 따르면 12번째 확진자는 49세 중국인 남성이다.


현재 경기도 부천시 대산동 부천남초등학교 인근 빌라에 아내, 초등학생 딸과 거주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 남성은 가이드로 관광 업무차 일본에서 체류하다가 지난달 1월 19일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일본 내 확진자의 접촉자로 확인됐고, 일본 확진자로부터 검사 권유를 받아 병원을 방문해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아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조처됐다.


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기 전까지 열흘 넘게 국내에 머무른 것이다.


이 남성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지난달 24일에도 대중교통을 이용해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에 있는 친척 집을 방문해 같이 식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당시 접촉한 친인척은 모두 6명으로 2명은 발열 증상을 보여 의료기관에서 검사를 받았으나 이날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남은 4명과 확진자의 아내, 딸 역시 자가 격리돼 검사를 받는 중이다.


행정당국은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되자 12번째 확진자의 국내 동선 파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이날 오전 12번째 확진자가 방문했던 친인척 집과 그 주변까지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