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살 생일날 방송하다가 팬들의 "형 사랑해" 한마디에 울컥하고 눈물 쏟은 보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유명 유튜버 보겸이 33살 생일을 맞이하며 눈물을 쏟았다.


지난 31일 유튜브 채널 '보겸 BK'에는 "생일인데 이런 모습 보여줘서 미안합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게시됐다.


게시된 영상에는 생일을 맞이한 유튜버 보겸이 방송을 시청하고 있는 팬들과 함께 축하 시간을 갖는 모습이 담겼다.


그는 초코파이 12개 위에 초를 꽂고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던 중 노래 시작과 함께 눈물을 왈칵 쏟아내 시청자들을 당황케 만들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쏟아지는 눈물에 목이 멘 그는 노래를 잠시 멈추고 자신의 심경을 토로했다.


25살부터 방송을 시작해 어느덧 9년 차에 접어들었다는 그는 많은 생각이 스친다며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잠시 숨을 고른 후 노래를 이어간 그는 "사랑하는 우리 가족들 생일 축하합니다"라는 말과 함께 노래를 힘겹게 마무리했다.


이를 본 팬들은 "울지마", "왜 울어" 등 당황한 모습과 함께 그를 응원하는 목소리를 보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유튜버 보겸은 구독자 약 388만 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버로 자신의 일상과 게임 등 다채로운 콘텐츠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엔 제주도로 이전한 포방터 돈가스 연돈에 직접 방문하며 구독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 바 있다.


1인 유튜버의 영향력이 나날이 커지는 가운데 압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그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YouTube '보겸 B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