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눈 뜨자마자 윌리엄 옆에 딱 붙어있는 '형아 껌딱지' 벤틀리

인사이트Instagram 'bentleyhammington'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들 벤틀리가 형아 껌딱지의 면모를 보여 랜선 이모들의 심장을 저격했다.


지난달 31일 벤틀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고 일어나자마자 형 옆에 붙어있음 기분이 좋아요. 형아가 진짜 좋은데 형은 좀 피곤한가 봐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집안 소파에 나란히 앉아 있는 윌리엄과 벤틀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벤틀리는 형 윌리엄 옆에 꼭 붙어앉아 수줍은 미소를 띠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Instagram 'bentleyhammington'


그에 반해 윌리엄은 아직 피곤한지 시무룩한 표정을 지어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평소 벤틀리는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서도 형 윌리엄을 극진히 아끼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를 이끌어낸 바 있다.


아침에 눈뜨자마자 윌리엄을 따라다니는 벤틀리의 모습을 접한 누리꾼들은 "벤틀리 너 진짜 귀엽구나", "심쿵했다", "윌벤져스 형제만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 "둘의 상반된 표정이 너무 웃기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벤틀리의 사랑스러운 일상이 공개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Instagram 'bentleyhammingt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