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업으로 돌아가 베일 듯한 '조각 미모' 뽐낸 성훈X천우희 화보

인사이트사진 제공 = W코리아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성훈과 천우희가 치명적인 화보로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23일 성훈과 천우희 그리고 톰 포드 뷰티가 함께한 '더블유 코리아' 2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화보 속에서 두 사람은 섬세히 이목구비 하나하나를 조각한 듯한 비주얼과 관능적인 매력을 발산하며 반전매력을 뽐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W코리아


웬만한 사람은 쉽게 소화하기 힘든 강렬한 레드립을 완벽하게 소화한 천우희는 지난해 출연한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 속 거침없는 왈가닥 캐릭터와는 다른 시크하면서도 우아한 매력을 보여줬다.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얼간미'로 인기를 얻고 있는 성훈 또한 셔츠 단추를 풀고 독보적인 카리스마와 섹시함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해당 화보를 접한 누리꾼들은 "분위기 미쳤다", "퇴폐미가 느껴진다", "둘이 영화 한 번 찍어줬으면 좋겠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W코리아


해당 화보의 전체 컷과 영상은 더블유 2월호와 더블유 닷컴,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천우희는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 '앵커'에서 방송국 간판 앵커 세라 역으로 출연하며 올해 데뷔 10년 차를 맞은 성훈은 매주 금요일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활약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W코리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