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확산되자 반려견 걱정돼 '전용 마스크' 씌우고 산책나가는 주인들

인사이트저우톈샤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도저히 잡힐 기세 없이 활개를 치고 있는 가운데 산책이 필요한 반려견이 걱정된 보호자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31일(현지 시간) 미국 폭스 뉴스는 중국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서 반려동물을 위한 마스크 구매가 급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중국 전자상거래 사이트 타오바오에서 반려견 전용 마스크를 판매하고 있는 저우톈샤오(33)는 지난달 말을 기점으로 마스크 판매량이 10배까지 급증했다고 밝혔다.


저우텐샤오에 따르면 우한 폐렴 발생 이전에는 월간 150개 정도 판매되던 마스크가 갑자기 일간 50개까지 늘어났다.


인사이트저우톈샤오


이는 우한 폐렴으로 중국 전역에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사람과 함께 생활하는 반려동물을 걱정한 주인들의 배려라고 볼 수 있다.


중국 최대 SNS 웨이보에는 이미 많은 누리꾼들이 반려견에게 마스크를 씌운 채 찍은 인증샷을 올리며 무사히 우한 폐렴을 피해갈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을 전하고 있다.


반려견에게 마스크를 씌운 사진을 올린 한 누리꾼은 "강아지나 고양이도 우한 폐렴이 옮길 수 있다는 중국 전문가의 주장이 나왔다"며 "미리 조심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강아지 마스크는 산책 중 강아지가 바닥에 있는 음식을 핥거나 냄새를 맡으며 각종 오염에 노출되는 것을 막아준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저우톈샤오


해당 내용과 관련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소속 전염병 전문가인 리란쥐안(李蘭娟)은 중국 중앙(CC)TV와의 인터뷰에서 "반려견 등도 바이러스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반려동물 감연 문제와 관련해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30일 "현재 강아지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신종 코로나에 전염된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다만 WHO는 "반려동물과 함께 사는 가족의 경우 접촉한 뒤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어야 반려동물과 인간 사이에 전염될 수 있는 기타 세균을 현저하게 감소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신종 코르나 확진자는 1만 명에 육박했으며 WHO는 신종 코르나와 관련 국제공중보건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다.


인사이트weibo '萌宠物爱宝宝'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