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가대' 시상자로 온 수영 주려고 '꽃 한송이' 챙겨 무대 올라간 '쏘스윗' 태연

인사이트KBS joy '2020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소녀시대 태연이 동생 수영에게 다정한 포옹과 꽃을 선물하며 따뜻한 언니미로 많은 팬들을 훈훈하게 했다.


지난 30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는 '제29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이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는 소녀시대 수영이 배우 지수와 함께 OST상 시상자로 나섰다.


수영은 "제가 출연하는 작품에 언젠가 이분이 꼭 OST로 참여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히며 수상자를 호명했다.


인사이트KBS joy '2020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이날 최고의 OST상을 수상한 주인공은 바로 소녀시대 태연이었다.


태연은 2019년 한해 엄청난 사랑을 받았던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OST '그대라는 시'를 부른 바 있다.


그는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수영이 있는 무대로 올라가 트로피와 꽃다발을 수여받았다. 그리고 수영과 진한 포옹을 나눴다.


인사이트KBS joy '2020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이후 태연은 손에 들고 있던 하얀 장미 한 송이를 수영에 선물하기도 했다.


그는 "앞으로도 제 목소리가 드라마에 도움이 된다면 기꺼이 열심히 노래하겠다"면서 "오늘 시상해준 수영이도 너무 고맙고, 팬분들 '소원'도 사랑한다. 고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따뜻한 리더의 모습에 팬들은 "정말 뭉클한 순간이었다", "두 사람의 우정이 영원하길 바란다", "소녀시대를 좋아하는 소원으로써 눈물이 났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