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에 폭설 쏟아진 날, 산 채로 쓰레기봉투 속에 버려진 새끼 강아지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최서윤 기자 = 누군가 강아지 2마리를 산 채로 쓰레기봉투에 넣어버렸다는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9일 수진 씨는 강사모 페이스북 게시판에 "누군가 새끼 강아지 2마리를 쓰레기봉투에 넣어버렸다"며 "경찰에 신고했더니 시청으로 연결해 주셔서 시청 관계자들이 데리고 가셨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글쓴이가 올린 4장의 사진에는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는 강아지 2마리가 검은색 봉투에 싸여 종량제쓰레기봉투 사이에서 떨고 있었다.


그는 "혹시 버리고 간 사람이 누구인지 찾을 수 있는 방법이 있을지. 아시는 분들 제발 도와달라. 강아지 산책시키다 발견한 거라 너무 화가 나서 손이 떨린다"며 해당 지역이 강원도 태백시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글쓴이는 뉴스1과 대화에서 "태백 지역은 폭설이 내려 눈이 꽁꽁 언 상태로 날씨가 매우 춥다"며 "집에 가고 있는데 검은색 봉지에서 강아지 울음소리가 들렸다. 봉지가 움직여서 설마 하면서 다가갔는데 열어보니 새끼 강아지 2마리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도 강아지 키우는 입장이라 너무 놀랐다. 안 키울 거면 다른 곳에 입양 갈 수 있도록 해줬어야지, 쓰레기봉투에 넣어서 버리다니 너무 화가 난다"며 "이렇게 책임 못 질 사람들은 강아지를 키우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글쓴이의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남의 나라 얘기인 줄 알았는데 우리나라라니 충격이다", "너무 화가 나서 욕도 아깝다. 버린 사람은 우한 폐렴(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나 걸리길", "버린 사람도 나중에 개로 태어나 똑같이 당해봐야 한다" 등으로 분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