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구역서 '우한 폐렴' 환자 추격 몰카 찍었다가 결국 사과한 유튜버

인사이트Facebook 'DaeguLive'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우한 폐렴에 대한 사람들의 공포심을 몰래카메라 콘텐츠로 이용한 유튜버의 정체가 밝혀졌다.


이들은 몰래카메라 콘텐츠를 주로 하는 유튜버 '비슷해보이즈'였다.


30일 유튜브 채널 '비슷해보이즈'에는 "이번 동대구역 우한 폐렴 추격 몰카 소동을 일으킨 비슷해보이즈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비슷해보이즈는 "이번 영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대단히 죄송하다"며 논란을 인정했다.


인사이트YouTube '비슷해보이즈'


이어 "왜 하필이면 지금, 많은 사람들이 불안에 떨고 있는 감염병 문제를 영상으로 찍고 있느냐는 질타도 확인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미완성 촬영 영상을 공개하며 "장난성 몰래카메라 영상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영상은 저희가 그동안 주로 업로드했던 장난 몰래카메라 영상이 아닌 시작단계부터 진지하고 시사적인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해명했다.


함께 공개된 영상은 방진복을 입은 사람들이 남성을 추격하고, 뒤늦게 시민들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마스크를 나눠주면서 끝이 난다.


인사이트YouTube '비슷해보이즈'


비슷해보이즈는 "큰 파장을 일으킬 만한 내용을 촬영해 시청자들께 더 강력한 메시지를 전하고 싶던 마음까지도 저희가 경솔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바이러스에 약한 게 아니라 순간의 방심에 연약한 존재이지 않을까라는 의미를 담아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절대로 공포심을 조회수로 이용할 목적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잘못된 방법으로 촬영 현장에 계셨던, 공포심을 느끼셨을 시민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항상 응원해주시고 재밌게 봐주셨던 구독자, 시청자 그리고 대구 시민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려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사과영상은 올라온 지 1시간도 채 안 돼 삭제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