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비' 털어서 축구 꿈나무들 '바이에른 뮌헨 유스컵' 초대한 구자철

인사이트YouTube '슛별친 ShootingStar'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힘쓰는 구자철이 의미 있는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슛별친 ShootingStar'에는 "중대발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영상 속에는 한국 축구대표팀에서 활약했던 구자철이 등장했다.


구자철은 "중대 발표를 한다"라면서 "대한민국 최초로 바이에른 뮌헨이 개최하는 '바이에른 뮌헨 유스컵' 참가 자격을 획득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슛별친 ShootingStar'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어 "저와 매니지먼트사(社) 아인스하나(주)가 바이에른 뮌헨 실무자들을 수개월 동안 직접 만나 설득했고, 성공했다"라고 덧붙였다.


약 9년 동안 독일 분데스리가 무대에서 '레귤러'로 활약한 경력이 빛을 발한 것이다.


유스컵은 바이에른 뮌헨의 마지막 분데스리가 홈경기가 끝난 뒤 열린다. 구자철은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뛰는 경기장에서 유소년 선수들이 경기할 수 있다는 건 너무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슛별친 ShootingStar'


유소년컵 경기 방식은 7대 7이다. 구자철은 한국 팀으로 참가할 인원을 총 10명 뽑을 계획이다.


선발전은 제주도에서 2월 22일, 23일 양일간 치러지며, 제주도 유소년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고 제주 이외 지역 유소년은 10명으로 한정된다.


이 10명에 뽑히기 위해서는 '영상'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선발전 참가를 위한 제주도 이동 경비는 구자철과 아인스하나(주)가 부담한다.


또한 바이에른 뮌헨 유스컵 참가 경비도 모두 구자철과 아인스하나(주)가 부담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YouTube '슛별친 ShootingStar'


구자철은 "그저 제가 바라는 건 축구선수를 꿈꾸는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라면서 "함께 성장하고 추억을 쌓고 싶다면 적극 신청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자철은 카타르에서 시즌을 치르고 있어 제주도로 직접 향하지는 못한다.


구자철은 영상을 통해 심사할 예정이며, 현장 심사위원으로는 마이타스 브로자모 바이에른 뮌헨 아시아 스포팅 디렉터가 참여한다.


인사이트YouTube '슛별친 ShootingStar'


YouTube '슛별친 ShootingSta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