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이 시작된 중국 '후베이성'에서만 하루새 '37명'의 환자가 죽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강민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에서 이른바 '우한폐렴'으로 사망한 이들의 숫자가 하루새 37명 늘었다.


30일 후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는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 0시 기준 우한폐렴 확진 환자 수가 전날대비 1032건 늘어난 4586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들 가운데 사망자 수는 전날대비 37명 증가한 162명으로 나타났다. 발원지인 성도 우한에서만 129명이 목숨을 잃었다.


당국은 현재 성내 4334명이 지정된 의료 기관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