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우한 폐렴 '한중관계' 개선 기회···현지 구호 적극 나서야"

인사이트뉴스1


[뉴스1] 한유주 기자 = 정부가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계기로 적극적인 구호활동을 벌여 한국과 중국 간 관계를 개선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중교류촉진위원회(교류위)는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 정세에서 중국은 우리나라와 가장 가까운 이웃이며 국제적 영향력이 큰 나라"라며 이렇게 밝혔다.


교류위는 정부가 중국에 의료·구호단체를 파견하고 특별 시행령을 제정하는 등 보다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중국인 입국 금지나 폐쇄적인 조치만으로는 이 사태를 결코 해결할 수 없다"며 "종합적이고 과감한 정부 대책으로 이번 기회에 선린 우호의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구체적으로는 △정부 차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기구 구성 △국무회의 소집 및 행정·재정 특별시행령 제정 △국제 의료지원 및 봉사단 구성 △마스크 등 의료장비 즉각 지원 등을 촉구했다.


이창호 교류위 위원장은 "중국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 이후 이어져 온 한중 갈등 상황을 회복할 절호의 기회"라며 "중국 국민 개개인이 한국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가질 수 있고, 한국의 글로벌 위상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