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먹기 대회'서 음식 폭풍 흡입하다 케이크 목에 걸려 숨진 여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박병진 기자 = 호주의 60세 여성이 케이크 빨리 먹기 대회에 참가했다가 발작을 일으켜 숨졌다.


퀸즐랜드주 허비 베이에 있는 비치 하우스 호텔이 지난 26일(현지시간) 국경일인 '호주의 날'을 맞아 연 '라밍톤' 빨리 먹기 대회에 참가한 이 여성은 케이크를 입에 넣다 발작을 일으켰다. 여성은 현장에서 심폐소생술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당시 상황을 담은 동영상을 보면 다른 일행들이 펍 안에 떠들썩하게 모여 빨리 많이 먹으라고 응원을 보내고 있었고, 숨진 여성 옆에는 마실 물이 컵들에 담겨 있었다고 영국 BBC는 27일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라밍톤은 스펀지 케이크에 초콜릿을 코팅한 다음 코코넛 가루를 뿌려 만든 정육면체 모양의 디저트다.


호주의 날은 유럽인들이 처음으로 정착한 것을 기념하는 호주 최대의 국경일로 케이크, 파이, 핫도그 등 빨리 먹기 대회가 인기라고 BBC는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