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표절 논란에도 '해명' 제대로 안해 역풍 맞는 '90만 유튜버' 온도

인사이트Instagram 'on_do__'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일상 유튜브 크리에이터 온도(ondo)가 최근 디자인 표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SNS에 입장을 표명했다.


최근 95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온도가 제작해 판매하고 있는 상품들이 '썸무드디자인', '서커스보이밴드' 등의 제품을 표절했다는 논란이 잇따랐다. 


이에 온도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조금 더 명확하게 정리해 설명드리는 게 맞는 거 같아 피드백이 늦었다. 정말 죄송하다"라며 조심스럽게 글을 이어갔다.


온도는 논란이 된 스티커에 대해 "포시즌 스티커는 명확한 콘셉트와 명언 카드 등 저만의 구성으로 만들어졌다"라며 "4계절이라는 명확한 콘셉트로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영상의 톤과 매칭되는 컬러로 구분 지어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와 함께 "일시적으로 판매했고 현재는 안 판다. 논란이 있었지만 제품의 기획부터 제품을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명확히 달랐기 때문에 (표절 논란에) 빠르게 대응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온도체 스티커 표절 논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온도체는 4년 전쯤 이미 제작한 폰트"라며 "직접 개발한 온도체로 스티커를 포함해서 가방의 라벨이나 카드의 메시지, 핸드폰 케이스 등 많은 곳에 활용하자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타 브랜드의 특정 제품 표절이 아님을 명확히 밝힌다. 좀 더 체계적인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하고 넘겼던 부분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전하며 "앞으로 발전해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소통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on_do__'


해명이 나오자 누리꾼들은 "명확한 해명이 아닌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서커스보이밴드 스티커 표절 논란의 경우 '폰트'를 이야기하는 게 아니라는 지적이 나왔다. 


마름모꼴 형태인 점과 배열이 비슷하다는 걸 지적한 것인데 온도의 해명이 핀트가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한 누리꾼은 "해명을 하고자 하는 게 하나도 없이 뱅뱅 돌려서 문제가 되는 지점은 교묘하게 피해가는 것 같다"라면서 "표절 의혹이 제기된 사안은 언급조차 안한 게 어떻게 해명이냐"고 말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썸무드디자인 측도 인스타그램에 해당 논란에 대한 글을 두 차례 게재한 바 있다.


썸무드디자인은 첫 번째 글에서 "제품 카피가 날로 늘어나고 있지만, 썸무드를 사랑해주시는 고객분들께서는 알아봐 주실 거라 생각하고 다시 힘내서 디자인한다"라고 표절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두 번째 글에서는 "어차피 같은 동그라미, 비슷한 색이라면 구성, 레이아웃 등 다양한 것을 고민하고 시도하는 게 디자이너가 할 일 아닌가 싶다"라며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주며 성장해가는 건전한 경쟁을 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