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두부'라고 짓지 마세요"···15년 동안 가족으로 지낸 강아지 떠나보낸 견주의 조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뷰티인사이드'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지친 하루를 보내고 침대에 누우면 어느새 곁에 와 폭 안겨있는 우리 집 강아지 두부. 밥 먹을 때면 콩고물 하나라도 떨어질까 내 발밑에 꼭 붙어 서성거리는 두부.


아마 강아지를 키워본 사람이라면 소중한 추억이 하나씩 있을 것이다. 


더욱이 '두부'라는 사랑스러운 이름을 가진 강아지라면 새하얀 두부만 봐도 금세 떠올라 기분이 좋아지지 않을까.    


그런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음식 이름으로 반려동물의 이름을 짓지 말자'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뷰티인사이드'


글을 게시한 누리꾼 A씨는 자신이 키우던 강아지 '두부'가 무지개다리를 건넌 지 5년이 지났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런데 지금까지도 엄마가 심부름으로 두부 사 오라고 할 때, 반찬으로 두부조림, 두부김치 같은 거 먹을 때 등 '두부'라는 말만 들리면 강아지가 생각나서 힘들다고 설명했다.


'두부'라는 말이 먹는 두부가 아니라 강아지 두부로 자동 연상 돼 듣기만 해도 생생하게 떠올라 도무지 무뎌지지 않는다는 것.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식샤를 합시다'


그러면서 가족들도 '두부'라는 말은 쉽게 꺼내지도 못할뿐더러 듣기만 해도 힘들어한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음식 이름으로 지으면 떠나보내고도 자꾸 생각나 괴로우니 다른 이름으로 지으라고 조언했다.


반려동물이 죽고 나면 그 빈자리는 상상하기 힘들 만큼 크게 느껴진다.


함께할 때는 잘 눈치채지 못하는 사소한 순간이지만 늘 자리를 지키던 강아지 집이 비어있을 때, 가지고 놀던 인형을 침대 구석에서 찾을 때, 이빨 자국이 고스란히 남은 장난감을 볼 때 등 사무치는 때가 수시로 찾아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뷰티인사이드'


그런데 강아지 이름이 자주 먹게 되는 음식 이름이면 더욱 생각날 수밖에 없다.


물론 처음엔 새하얀 두부를 보고 별 의미 없이 지은 이름이지만 결국에는 강아지 두부밖에 남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A씨처럼 반려견이 죽고 난 후 일상생활에 지장이 갈 만큼 지속적인 우울감이 반복된다면 '펫로스 증후군'을 의심해 봐야 한다.


우울감과 같은 펫로스 증후군 증상이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심리상담센터나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아 상담 치료 및 항우울제를 처방받는 것이 좋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뷰티인사이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