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날 성폭행범 만든 여자는 수감 중···거짓 '미투' 터진 후 인간관계 많이 정리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미투' 논란을 겪은 가수 김흥국이 자신을 고소한 여성의 수감 소식과 함께 그간 힘들었던 속내를 털어놨다.


최근 종합 매거진 우먼센스는 김흥국과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앞서 김흥국은 2018년 미투 논란에 휘말려 활동을 중단했다.


대중의 질타 속에서 진행된 검찰 조사 결과 김흥국은 지난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무혐의 소식은 미투 논란만큼 크게 이슈가 되지 않았고, 예기치 않게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탓에 대외 활동을 자제했다.


무혐의 이후에도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전한 김흥국은 "처음 그 일이 불거졌을 때, 나를 싫어하는 사람의 음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갑작스럽게 논란의 중심에 선 그는 "평소 친하게 지내던 사람이 떠나가는 걸 지켜보는 게 가장 힘들었다"면서 "술 한잔하자고 연락 오는 사람이 없더라. 그 후 인간관계가 많이 정리됐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도 김흥국은 끝까지 믿어준 가족에게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아내와 자식을 위해서라도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김흥국은 자신을 성폭행범으로 몰았던 여성이 현재 수감 중이라고 덤덤히 알리며 사건의 종결을 알렸다.


억울한 누명에 고배를 맛본 김흥국은 현재 유튜브 채널 김흥국 TV로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