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 나간 아내 대신 '독박육아' 하다 지친 아빠 사자의 애잔한(?) 일상

인사이트YouTube 'The Aspinall Foundation'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아침에 일어나서부터 잠들기 전까지 하루종일 격하게 놀고도 기운이 넘치는 아이들.


그렇기 때문에 어린아이들과 놀아주려면 엄청난 체력이 필요하다.


이는 동물도 마찬가지다. 최근 장난꾸러기 자식들을 키우느라 지칠 대로 지쳐버린 아빠 사자의 짠한 일상이 화제가 되면서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인사이트


YouTube 'The Aspinall Foundation'


야생 동물 보호 단체 '애스피날(Aspinall) 재단'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The Aspinall Foundation'에는 종종 사자 가족의 일상이 올라온다.


영상에서는 사자 가족의 단란한 모습이 담겨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아기 사자들을 돌보는 '자식바보' 아빠 사자의 모습이 눈에 띈다.


인사이트


YouTube 'The Aspinall Foundation'


홀로 아이 여러 명을 돌보며 독박육아(?)를 하는 아빠 사자의 표정은 늘 지쳐 보였다.


매일 기력이 넘치는 아이들의 장난을 그대로 받아줘야 하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발톱으로 아빠를 긁고 잠들어 있는 아빠의 몸 위에 올라타는가 하면 나무 위에 올라가려는 아빠의 다리를 붙잡고 늘어지는 위험한(?) 장난을 치기도 했다.



YouTube 'The Aspinall Foundation'


그래도 아빠 사자는 대부분의 시간 동안 자상한 모습으로 아이들에게 화를 내지 않았다.


간혹 너무 귀찮을 때는 "힘든데 제발 그만해라!"라고 절규하듯 입을 쩍 벌리고 소리를 낼 뿐이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사람이나 동물이나 똑같다", "표정이 이미 해탈했다", "아기들은 역시 잠잘 때가 제일 예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사자는 암컷이 주로 사냥하며 수사자는 새끼들을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보통 사냥을 하지 않고 힘을 아낀다고 한다.


YouTube 'The Aspinall Foundati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