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캄보디아서도 '우한 폐렴' 첫 확진자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김정한 기자 = 스리랑카에서 처음으로 우한폐렴으로 불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병했음을 확인했다고 스리랑카 보건부의 고위 관리가 2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리랑카 보건부의 수다스 사마웨라 전염병학 책임연구원은 인터뷰에서 "19일 입국한 40대 중국인 여성 관광객이 25일 증세가 나타났고 이날 감염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사마웨라 책임연구원은 "이는 스리랑카에서 확인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다"라고 덧붙였다.


이로써 우한폐렴 확진자 발생 국가는 17곳으로 늘었다. 현재까지 확진자 수는 2821명, 사망자 수는 82명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