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잃은 언니 위로하려 모였다 펜션 '가스 폭발' 사고 당한 4자매 모두 사망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서근영 기자 = 지난 설날 강원 동해시의 한 펜션에서 발생한 가스폭발 사고의 희생자가 6명으로 늘었다.


27일 동해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사고로 말미암아 청주의 한 의료기관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던 이모씨(66·여)가 이날 오후 4시27분 숨을 거뒀다.


이로써 폭발 당시 객실에 있던 일가친척 7명 중 6명이 사망했다. 남은 생존자인 홍모씨(66·여)도 전신화상을 입고 현재 서울의 한 의료기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특히 일행 중에는 4자매가 있었지만 첫째와 셋째, 넷째가 폭발 당일인 25일 사망했고 이날 둘째가 숨지며 모두 목숨을 잃었다. 전날인 26일에는 전신화상을 입고 청주에서 치료를 받던 넷째의 남편(55)이 아내의 곁으로 떠났다.


가족들에 따르면 1남5녀의 6남매 중 4자매는 최근 아들을 잃고 시름에 빠진 셋째 이모씨(58·여)를 위로하기 위해 사고 펜션에 모였다. 셋째 이씨는 최근 아들이 동남아에서 숨지자 충격으로 조울증 등을 앓은 것으로 알려졌다. 6남매 중 첫째 오빠와 막내 여동생 등 2명은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가족들은 지난 26일 비가 내리는 등 쌀쌀한 날씨 가운데 오전부터 진행된 현장감식 과정을 지켜보며 비통함을 숨기지 못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장 감식 과정을 지켜보던 막내 여동생의 남편 김모씨(53)는 “우리도 한 시간 후 합류하기로 했었는데…”라며 말을 흐렸고 유가족 중 한명은 누군가와 통화 중 “자꾸 우환이 생기니까…”라며 울먹이기도 했다.


한 유가족은 합동감식반이 LP가스통을 옮기는 모습을 지켜본 후 “저기(2층)로 연결됐구만…”이라고 읊조리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하기도 했다.


한편 사고를 조사 중인 경찰은 관련기관과의 합동조사 결과 객실 내 LP가스 배관을 막는 마감 플러그가 보이지 않은 부분에 주목하고 있다.


이 때문에 발코니에 있던 조리시설을 LP가스레인지에서 인덕션으로 교체하는 과정에서 LP가스 배관 마감처리가 제대로 됐는지에 대해 중점을 두고 관계자 등을 상대로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