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서 공연한 '월클' 방탄소년단

인사이트Mnet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세계적인 인기를 자랑하는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 올랐다.


27일(한국 시간) 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는 제62회 그래미 어워드가 진행됐다.


앞서 2019년 방탄소년단은 "내년에는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오르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특별 무대를 꾸미기 위해 현장을 방문해 더욱 높아진 위상을 실감케 했다.


인사이트Mnet


방탄소년단은 릴 나스 엑스부터 빌리 레이 사이러스, 메이슨 램지, 디플로와 함께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즈'(Old Town Road All-Stars) 특별 무대를 꾸몄다.


그중에서도 릴 나스 엑스와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펼친 방탄소년단은 시작과 동시에 뜨거운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약 1분가량의 길지 않은 공연임에도 방탄소년단은 흡입력 높은 무대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인사이트Mnet


역사적인 방탄소년단의 공연을 생중계를 하던 배철수는 "단독 공연이 아니어서 아쉽다"라는 말과 함께 "그래도 한국 아티스트 무대를 그래미에서 봐서 감개무량하다"고 전해 공감을 샀다.


한국인 최초로 미국 그래미 어워드에서 공연을 펼친 방탄소년단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한국 가요계에 새 역사를 새긴 방탄소년단은 오는 2월 21일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로 컴백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bts_bighit'


YouTube '비몽사몽'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