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장 혈투' 끝에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한 김학범호

인사이트JTBC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한국 U-23 남자 축구대표팀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 역사상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 시간) U-23 축구 대표팀은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렀다.


김학범 감독은 오세훈을 비롯한 송범근, 정우영 등 주축 선수들을 선발로 내세웠다.


원톱은 오세훈, 2선에는 정우영, 김진규, 김진야가 배치됐다. 중앙 미드필더는 원두재와 김두현이 맡고 포백 라인은 이유현, 이상민, 정태욱, 강윤성으로 구성됐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전후반 팽팽하게 맞서던 양 팀은 득점 없이 비기며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후반 7분, 0의 침묵을 깨뜨린 건 정태욱 선수다.


대표팀은 페널티박스 좌측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이동경이 올려준 공을 정태욱이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팀의 첫 선제골을 안겼다.


결국 대표팀은 사우디아라비아를 1대0으로 꺾고 사상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쾌거에 이어 한국축구 최초 AFC U-23 챔피언십 우승을 얻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