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탈락시킨 사람들에 '사이다' 일침 날린 '전 아나운서' 장성규

인사이트MBC '끼리끼리'


[뉴스1] 안태현 기자 = 장성규가 MBC '신입사원'에서 탈락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26일 오후 5시 처음 방송된 MBC '끼리끼리'에서는 박명수 이용진 성규 정혁 은지원 인교진 하승진 이수혁 광희 장성규가 첫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서로를 알아가기 위해 점심시간을 이미지 게임으로 꾸몄다.


이미지 게임은 질문을 뽑아 해당하는 사람을 손가락으로 지목해, 최다 득표자가 반찬 하나를 획득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인사이트MBC '끼리끼리'


이러한 와중에 부모님의 속을 가장 썩였을 것 같은 멤버는 누구일 것 같냐는 질문이 등장했고, 박명수는 "나는 부모님 말을 잘 듣는다"라며 "엄마가 바쁘면 연락하지 말라고 해서 8개월 동안 연락을 안했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명수는 "사실 장성규가 공부를 잘 했는데 방송을 한다고 해서 부모님 속을 썩였을 것 같다"라고 얘기하기도 했다.


이에 이용진은 장성규에게 "그럼 한 번에 합격한 거냐"라고 질문했다.


인사이트MBC '끼리끼리'


장성규는 이에 "MBC '신입사원' 떨어지고 나서 스카우트가 된 거다"라고 얘기했고, 박명수는 "그 때 떨어지게 한 사람들 원망스럽지 않냐"고 질문했다.


이때 장성규는 "그 사람들 적폐들이어서 다 나갔다"라고 폭탄 발언을 남겨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박명수는 그런 장성규를 보며 "같이 방송을 못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끼리끼리'는 다수의 출연자가 성향'끼리' 나뉘어 펼치는 국내 최초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