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서 중국인 7명 '고열 증세' 호소하며 단체로 병원에 실려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러시아 모스크바 소재의 호텔에 투숙 중이던 중국인들이 무더기로 고열 증세를 호소했다.


최근 급증하고 있는 우한 폐렴(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 같은 단체 고열 증상은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있다.


해외 매체 타스통신에 따르면 지난 25일(현지 시간) 모스크바 북부의 한 호텔에서 중국 국적자 7명이 고열 및 급성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 증세를 보여 당일 오후 4시에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후 또 다른 1명의 중국 국적자가 편도선염으로 입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러시아 모스크바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는 이유는 해당 호텔이 아직도 정상 영업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사스'급 파급력을 가졌을 것으로 예상되는 전염력과 위험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해당 호텔에는 약 220여 명의 중국 국적자가 투숙하고 있다.


26일 자정 기준 중국 의료포털사이트 딩샹위안에 따르면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진자는 1409명에 달한다. 의심 환자는 2032명이며 사망자는 42명으로 집계됐다.


중국뿐만 아니라 홍콩 5명, 태국 5명, 호주 4명, 대만 3명, 일본 3명, 프랑스 3명, 싱가포르 3명, 한국 3명, 미국 2명, 베트남 2명, 마카오 2명, 네팔 1명 등의 확진자가 나왔다.


전 세계적으로 우후죽순 퍼지고 있는 우한 폐렴의 일부 감염자는 발열, 기침 증상 없이 발원하는 것으로 알려져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있다.


한국에서는 중국 대명절 춘절을 맞아 대거 입국하는 중국인들의 방문을 막아달라는 '입국금지 요청' 국민청원이 등장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